출처: http://www.idg.co.kr/newscenter/common/newCommonView.do?newsId=52482

임철우님의 컬럼입니다. 전에도 스크랩해서 다른 글을 포스팅한적이 있습니다.

시간을 내서 다시 찾아서 못읽었던 다른 컬럼을 읽고 또 포스팅 합니다.

요즘은 거의다 스크랩해서 올리게 되는거 같군요. 임철우님의 컬럼 시간내서 읽어보시길..

정말 좋은 글들이 많이 있습니다.  가슴에 와닿는 글들도 많고..

 

AP76F8.JPG해마다 이맘때면 시내 한복판에서 쉽게 구세군들을 만날 수가 있다. 그들이 왜 추운 거리에서 자그마한 정성을 모아 불우한 이웃을 돕자고 열심히 종을 치며 사랑의 모금을 하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무엇인가 나눌 것이 있다는 것은 참 행복한 것이다. 어쩌면 손해를 본다는 생각이 들겠지만 조금만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면 전혀 다른 행복이 보이기 시작할 것이다.

  

개발자라면 꾸준히 새로운 지식을 익힐 필요성을 느끼게 될 것이다. 필자가 처음 개발자로 입문을 했을 당시에는 지금처럼 인터넷이 활성화가 안 되어 있던 시절이었고 개발을 하다 막히는 부분이 있으면 하루고 이틀이고 밤을 새워가며 해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원인을 찾기 위해 노력을 해야만 했다.

 

한번은 문제가 해결될 기미도 안보이고 거의 포기 상태까지 이르렀을 때 같이 일하던 A선배가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힌트를 주었고, 그로 말미암아 다른 관점에서 접근을 하게 되어 일을 기한에 맞추어 끝냈던 기억이 난다.

 

반면, 당시 실력은 월등히 좋았지만 옆에서 힘들어 하는 걸 뻔히 보면서도 도움을 주지 않았던 B라는 선배도 있었다. 그 이후에도 A선배는 뛰어난 실력은 아니어도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정리해서 가끔 필자에게 알려 주었고, 덕분에 다양한 개발 팁을 배우게 되는 등 회사 생활을 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 B선배의 경우는 어려운 일을 혼자서 다 처리했기에 역시 회사 생활을 하는데 도움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A, B선배와는 서로 다른 회사로 옮기면서 확실하게 차이가 벌어지게 되었다. A선배와는 계속 연락하며 지내지만, B선배와는 연락을 하는 일이 전혀 없어진 것이다. A선배와는 왠지 모르는 인간적인 유대가 생겼고 B선배와는 그저 일 때문에 만난 사람이기에 더 이상 관계가 발전되기 힘들기 때문이다. 직장에서 만난 사람들과 오랫동안 서로 알고 지내는 일은 솔직히 좀처럼 쉽지 않다.

  

실력이 우선시 되는 사회인 것만은 사실이다. 하지만 독불장군처럼 알고 있고 기술을 나눌 줄 모르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개발자로서 오랫동안 생활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모든 지식을 혼자서 다 익힐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기만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신기술 또한 알고 있는 사람이 있기에 자신도 알고 있는 것이고 그렇다면 언젠가는 다른 사람들 또한 알게 될 것이다. 어떤 사람이 그 기술을 공유하려고 할 때 "나도 알고 있는데…" 이런 말을 하게 된다면 한다면 오히려 욕을 먹을지도 모른다.

  

현재 거의 모든 프로젝트는 여러 사람이 톱니바퀴처럼 딱딱 맞아야 비로소 성공적인 프로젝트로 갈 수 있다. 내가 알고 상대가 모른다면 지식을 공유해야 하는 것이 개발자의 예의라고 생각한다. 기술의 공유에 있어서 지위가 높고 낮음은 없으며,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게 되면 다른 사람들과의 공유는 필수이며, 알려주려고 하는 사람을 오히려 잘난 척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남보다 발전이 늦을 것이며 그 사람은 왜 쉽게 갈 수 있는 길을 어렵게 돌아가려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사전 정보를 가지고 시작하는 것과 모르고 시작하는 것은 천지차이다.

  

신기술이나 팁을 공유함으로써 자신에 돌아오는 것이 무엇인가? 그것은 사람이다. 바로 이것이 나누면 행복해지는 이유이다. 나를 인정해주고 어려움이 닥쳐도 함께 해줄 동료가 한 명이라도 있다면 개발자로서 성공한 거라고 생각한다. 이 글을 통해 내가 지금 힘들 때 정말 나를 도와줄 개발자가 몇이나 되고 연락 가능한 사람이 몇이나 되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내 남자의 길~! 블로그를 구독하고 싶으시면 Click --->


1 ···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 717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676,590 / Today : 139 / Yesterday : 230
get rsstistory!